카리스마 넘쳤던 상왕