민감한 부분을 건드린 스티븐 연