내연녀 아니라는 청와대 전 대변인