여자친구 때려 숨지게 한 30대 이례적 집행유예