젊은 세대의 현실을 꿰뚫고 있는 교수