소방관 순직을 바라보며 생긴 의문점