등장과 퇴장이 완벽했던 드라마 캐릭터